본문바로가기

홍보마당


Home > 홍보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원자력(硏) 김학노 부원장, 제4세대원자력시스템국제포럼(GIF) 정책그룹(PG) 부의장에 선임
이름 : 관리자 | 작성일 : 2016.05.03 13:18 | 조회수 : 1660

- 한국의 원자력 기술 선도국으로서의 입지 확보 및 의장국 진출을 위한 교두보 마련 -

 

한국원자력연구원 김학노 부원장이 4월 28일 제4세대 원자력시스템 국제포럼(GIF, Generation-IV International Forum) 정책그룹(PG)의 부의장(Vice-Chair)에 선임되었다.

 

제4세대원자력시스템이란 경제성, 안전성, 지속성, 핵비확산성 등을 한 차원 향상시킨 원자력시스템을 말하며, GIF는 제4세대원자력시스템의 국제공동 연구개발을 위해 한국, 미국, 일본, 프랑스 등 13개국이 참여해 지난 2001년 발족한 국제협력 협의체다.

 

정책그룹(PG)은 GIF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제4세대원자력시스템 국제 공동연구 관련 정책적 사항을 검토하고 운영관련 주요사항을 결정한다.

 

GIF 정책그룹 의장단은 1명의 의장과 3명의 부의장으로 구성되며, 부의장은 각각 △안전규제분야 △시장분석분야 △국제협력분야의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세 번째 부의장으로 선임된 김학노 박사는 국제협력분야를 담당할 예정이다.
부의장 중 1인이 차기 의장으로 선임되는 GIF 운영방식에 따라, 향후 한국이 GIF 의장국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한 것이다.

 

김학노 부원장은 서울대 원자핵공학과(학·석사)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고, 현재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전략사업부원장으로 재직 중이며, 아울러 GIF 정책그룹(Policy Group)의 한국대표로 활동 중이다.

 

김학노 부원장의 이번 GIF 부의장 선임은 개인의 역량 뿐 만 아니라 국내 전문가의 국제기구 고위직 진출을 위한 정부의 지속적이고 아낌없는 노력의 결실이라 할 수 있다.

 

미래부 배태민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미래원자력시스템 국제공동연구를 주도하고 있는 국제 협의체인 GIF의 고위직에 한국인이 진출함에 따라, 우리나라가 원자력 기술 선도국으로서의 입지를 굳히고 위상을 제고하는 데 크게 기여할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우리나라는 2012년부터 2015년까지 한국원자력연구원 한도희 박사가 GIF 기술국장(Technical Director)으로써 활동한 바 있다.

IP :
QRcode
%s1 / %s2
 

 

  • 담당부서 : 경영기획실
  • 담당자 : 홍성한 기술원
  • 전화번호 : 042)867-0170

print


한국원자력협력재단 하단 로고

하단 로고